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국가인권위, 북한인권 기록전시관 설립 추진


지난 2011년 12월 한국 서울에서 열린 유엔 인권의 날 행사에서 시위대가 북한 인권 상황을 규탄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2011년 12월 한국 서울에서 열린 유엔 인권의 날 행사에서 시위대가 북한 인권 상황을 규탄하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의 국가인권위원회는 오는 2017년까지 북한인권 문제에 관한 상설 전시관을 설립하기로 했습니다. 한국의 국가기관이 북한인권 관련 기록물을 수집해 전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국가인권위원회는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추진 과제 가운데 하나로, 북한인권 기록전시관을 설립해 운영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습니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최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인권 증진 행동계획을 의결했습니다.

한국의 국가기관이 북한의 인권 관련 기록물을 수집해 전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국가인권위원회 이용근 북한인권팀장입니다.

[녹취: 이용근 팀장] “국제사회와 달리 한국에서는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해 객관적으로 바라보는 인식이 부족하다고 판단돼, 북한인권 문제에 대한 한국 내 관심을 환기하고, 한국 국민들이 북한인권 문제를 좀 더 객관적으로 볼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북한인권 상설 전시관 설립을 추진하게 됐습니다.”

북한인권 전시관은 북한인권 침해에 관한 내용과 함께 북한의 생활상을 보여주는 사진과 영상, 증언 자료 등을 모아 전시하게 됩니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오는 2017년까지 전시관을 설립하는 것을 목표로, 내년부터 기초연구를 통해 종합계획을 수립할 방침입니다. 이용근 팀장입니다.

[녹취: 이용근 팀장] “시민단체나 탈북자 단체들과의 협력없이는 운영하기가 쉽지 않은 만큼, 이들 단체들과의 공감대 마련을 비롯해 협력 모델 개발 등을 논의하기 위한 공청회나 토론회를 개최할 필요성이 있다고 봅니다.”

이용근 팀장은 전시관 설립을 통해 북한인권과 관련해 한국의 국가기관이 국제사회와 협력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를 계기로 북한의 인권 침해를 억제하고 예방할 수 있는 효과를 거두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COI는 지난 2월 최종 보고서에서 북한에서 반인도 범죄가 자행되고 있다고 결론 짓고, 북한의 인권 상황을 기록하는 등의 후속 조치를 할 수 있는 조직을 유엔에 설치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이 같은 COI 권고에 따라 유엔 인권이사회와 한국 정부는 북한인권 현장사무소를 한국에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