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스웨덴에 4억 달러 채무...70년대 자동차 수입 대금'


스웨덴 스톡홀롬의 북한 대사관 (자료사진)

스웨덴 스톡홀롬의 북한 대사관 (자료사진)

북한이 1970년대에 스웨덴에서 수입한 자동차 대금을 아직도 갚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원금에 이자까지 합쳐 4억 달러에 달하는 금액인데요, 이연철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미국의 시사주간지 `타임'은 최신호에서, 북한이 김일성 주석 시절인 1974년에 스웨덴에서 수입한 볼보자동차 대금을 아직도 갚지 않았다고 보도했습니다.

잡지는 스웨덴 신용보증청을 인용해 북한이 갚아야 할 금액이 4억 달러에 이른다고 전했습니다. 40년 전에 진 빚을 갚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매년 이자가 쌓여 천문학적인 금액으로 불어났다는 겁니다.

스웨덴 신용보증청의 스테판 칼슨 국장은 북한에 매년 두 차례 이 같은 사실을 통보하고 있지만 북한은 전혀 채무를 상환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잡지에 따르면 볼보자동차는 1970년대 초에 북한 시장에 진출해 1천 대를 주문 받았고, 1974년부터 자동차를 북한에 수출하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자동차 수입 대금을 갚지 않았고, 양측 관계도 끝났습니다. 그리고 40년이 흐르면서 볼보자동차가 받지 못한 금액은 눈덩이처럼 불어났습니다.

잡지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에서 아직도 그 당시 수입한 볼보자동차가 택시로 이용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은 공산권 국가 가운데는 처음으로 지난 1984년 서방국가에 대해 채무 불이행을 선언했습니다. 현재 북한의 정확한 외채 규모는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한국 정보당국은 북한이 세계 30여개 나라에 1백80억 달러 이상의 채무를 갖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