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잇단 악재' 말레이시아 항공, 대규모 감원 계획


지난 7월 쿠알라 룸푸르 국제공항에 대기 중인 말레이시아 항공 여객기. (자료사진)

지난 7월 쿠알라 룸푸르 국제공항에 대기 중인 말레이시아 항공 여객기. (자료사진)

올해 들어 여객기 실종과 미사일 피격 등 잇단 악재로 위기를 맞은 말레이시아 항공이 대규모 인력 감축에 나섭니다.

말레이시아 항공사 최대 주주인 ‘카자나 나시오날’ 측은 오늘 (29일) 전체 직원 2만 명의 30%에 해당하는 6천 명을 감원하는 내용의 구조조정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 계획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항공은 사업과 감축 인력을 넘겨받는 새로운 법인을 설립하기로 해 사실상 제2의 창사에 나서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새로운 법인을 이끌어갈 최고경영자 (CEO)를 물색하는 작업에 착수하는 등 경영진도 교체키로 했습니다.

하지만 전체 직원 가운데 1만 3천여 명이 노조원이어서 구조조정에 진통이 예상됩니다.

말레이시아 항공은 지난 3월 여객기 실종 사건 등 잇단 악재로 인해 올 2분기에 9천760만 달러의 손실을 기록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