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아베 일본 총리 주춧돌 발언 비판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자료사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자료사진)

중국과 한국 정부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차 세계대전 A급 전범들을 ‘조국의 주춧돌’로 칭송한 데 대해 일본 측에 역사적 반성을 촉구했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친강 대변인은 오늘(28일) 정례브리핑에서 일본 정부가 과거 침략의 역사를 직시하고 깊이 반성하는 일은 일본과 아시아 이웃나라들과의 관계를 복원하고 발전시키는 중요한 기초라고 밝혔습니다.

한국 외교부의 노광일 대변인은 아베 총리가 일본의 전쟁범죄에 대한 국제사회의 단죄를 바탕으로 성립된 전후체제를 부정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언행을 되풀이하고 있는 데 대해 깊이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일본 총리는 지난 4월 일본의 한 사찰에서 열린 A급 전범 등을 추도하는 법요식에 자민당 총재 명의로 “조국의 주춧돌이 된 쇼와 순직자의 영혼에 삼가 추도의 정성을 바친다”는 내용의 추도문을 보냈습니다.

한편 지난달 비밀리에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국가주석과 만난 후쿠다 야스오 전 일본 총리는 어제(27일) 강연에서 시진핑 주석이 일-중 관계를 개선할 의지를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