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IMF 총재, 프랑스서 직권남용 혐의 조사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자료사진)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자료사진)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프랑스에서 직권남용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라가르드 총재는 재무장관 재직 당시인 지난 2007년 운동용품 업체 ‘아디다스’와 국영 ‘크레디리요네’ 은행 사이에 분쟁 중재 권한을 행사하는 과정에서 직권을 남용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중재를 밀어붙여 아디다스의 전 소유주 베르나르 타피에게 4억 유로, 미화 5억2천700만 달러의 보상금을 지급하도록 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한 혐의입니다.

이에 대해 라가르드 총재는 오늘 (27일)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에 대한 혐의는 근거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라가르드 총재는 또 당시 일 처리에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며, 변호사에게 수사에 대해 이의를 제기토록 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