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시리아 인권 유린 조사 보고서 발표


지난 24일 시리아 라카 지역에서 수니파 반군 '이슬람국가' 소속 병사가 북동부 군용기지를 점령했다고 마을 주민들에게 방송하고 있다.

지난 24일 시리아 라카 지역에서 수니파 반군 '이슬람국가' 소속 병사가 북동부 군용기지를 점령했다고 마을 주민들에게 방송하고 있다.

수니파 이슬람 반군세력인 이슬람국가 (ISIL)가 시리아에 유입되면서 잔혹 행위와 무력 충돌 위험이 더욱 커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엔 시리아인권조사위원회 (COI)는 27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이슬람국가가 장악한 시리아 북부지역에서 매주 금요일 참수형과 채찍질이 자행되고 있고, 어린이를 포함한 민간인이 이를 지켜보도록 강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또 복장 규정을 따르지 않는 여성들이 채찍질 당하고, 알라카 지역에서는 10살 소년들도 징집돼 군사훈련을 받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와 함께 시리아 반군 역시 민간인을 겨냥한 폭격과 즉결처형 등 위법 행위를 저지르고 있으며, 이는 명백한 대량학살 행위라고 지적했습니다.

보고서는 시리아 정부 군도 지난 4월과 5월에 서부 8개 지역에서 화학무기를 사용했고, 민간인 거주 지역에 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전쟁범죄와 반인도적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파울로 핀헤이로 시리아인권조사위원장은 너무나 많은 생명이 희생됐다며, 시리아 분쟁 사태 해결 이후 반드시 책임 소재를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