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일 어린이 그림전, 8년만에 평양서 개최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25일부터 이틀 동안 평양 능라소학교에서 열린 북일 어린이 그림 전시회 소식을 전하며 사진을 공개했다.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25일부터 이틀 동안 평양 능라소학교에서 열린 북일 어린이 그림 전시회 소식을 전하며 사진을 공개했다.

북한과 일본의 어린이들이 평화를 주제로 그린 그림들이 평양 시내 소학교에서 전시됐습니다. 평양에서 두 나라 어린이들의 그림 전시회가 열린 것은 8년만입니다. 조은정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평양시 대동강구역 능라소학교 건물 복도들에 색연필과 그림물감으로 그려진 그림 100 점이 전시됐습니다.

북한의 소학교 어린이들과 재일조선초급학교 학생들, 일본 어린이들이 평화를 주제로 그린 그림들입니다.

일본 `교도통신'은 지난 25일과 26일 이틀간 열린 이번 전시회에 도쿄와 지바 등 조선학교 어린이 8 명이 방북했으며, 일본인 어린이들은 참석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북한과 일본 어린이들이 손잡고 즐겁게 노는 모습을 담은 그림, 통일 한반도에서 역사여행을 하는 그림, 아리랑 호를 타고 북한과 일본을 자유롭게 오가는 모습을 담은 그림이 특별한 관심을 끌었다고 전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오사카의 5학년 남학생이 ‘주차금지’ 표식을 단 탱크 그림을 출품했는데, 능라소학교 4학년 강효연 양이 이에 대해 “나도 무기로 사람을 죽이는 것은 좋지 않다고 생각했다”는 편지를 썼다고 소개했습니다.

북한과 일본 어린이들의 그림전은 일본의 비정부기구 ‘코리아 어린이 캠페인’ 주도로 지난 2001년에 시작됐습니다. 두 나라 어린이들이 서로의 참 모습을 아는 기회를 마련하려는 취지였습니다.

이후 일본의 주요 도시들에서 매년 전시회가 열렸지만 북한에서는 양국 관계가 악화된 2007년부터 전시가 중단됐습니다. 올해 평양 전시회는 8년만에 열린 것입니다.

행사를 주관한 요네다 신지 씨는 북-일 두 나라가 그동안 민간교류를 계속해 왔기 때문에 이번 전시회가 가능했다며, "새로운 관계를 구축하겠다는 북한의 의지를 느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전시회가 북한과 일본의 관계 개선이라는 역사적인 전환의 시기에 열려 의미가 크다고 평가했습니다.

능라소학교에 전시된 그림들은 11월에는 일본 후쿠오카, 12월에는 도쿄와 오사카 등 일본 전역에서 전시될 예정입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