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에볼라 감염 라이베리아 의사 사망


지난 14일 라이베리아 몬로비아에서 에볼라 바이러스 퇴치를 기도한 후 행진하고 있다.

지난 14일 라이베리아 몬로비아에서 에볼라 바이러스 퇴치를 기도한 후 행진하고 있다.

시험단계의 에볼라 바이러스 치료제 ‘지맵(GMapp)을 투여받아 온 라이베리아인 의사가 결국 사망했습니다.

루이스 브라운 라이베리아 공보장관은 25일 몬론비아의 존 F 케네디 메디컬센터에서 지맵 처치를 받은 아브라함 보르보르가 전날 밤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보르보르는 전날에도 걸어 다닐 정도로 상태가 양호해 의료진은 그가 완벽히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었습니다.

앞서 라이베리아에서 에볼라 환자 치료를 돕다 감염됐던 스페인 국적의 미겔 파하레스 신부에게도 지맵이 투여됐으나 그는 지난 12일 숨을 거뒀습니다.

반면 에볼라 감염 후 본국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은 미국인 의사 켄트 브랜틀리와 간호사 낸시 라이트볼은 지난주 완치 판정을 받았습니다.

한편 아프리카의 중부의 콩고민주공화국에서도 최근 사망한 괴질 환자 8명 중 2명이 에볼라 바이러스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