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독일 정부, NGO 통해 45만 유로 대북 지원


한 간호사가 결핵 치료제를 환자에게 투약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자료사진)

한 간호사가 결핵 치료제를 환자에게 투약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자료사진)

독일 정부가 비정부기구의 대북 지원 사업에 45만 유로, 미화 60만 달러를 지원했습니다. 북한의 결핵과 간염 환자 치료에 사용될 예정입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독일 정부가 지난 14일 가톨릭 인도주의 구호단체 ‘카리타스 독일’의 북한 지원 사업에 45만 유로, 미화 60만 달러를 지원했습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 OCHA가 25일 발표한 ‘국제사회 대북 지원 현황자료’에 따르면 독일 정부의 지원금은 카리타스가 북한 취약계층을 위해 벌이는 영양과 보건 사업에 제공됐습니다.

카리타스 독일의 라인하르트 버크너 아시아 담당 소장은 25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라인하르트 버크너 아시아 담당 소장] “German government is providing 450,000 euros to be used for the TB patients in DPRK… ”

이번 지원금은 카리타스가 북한의 결핵과 간염 환자를 지원하는데 사용할 것이란 설명입니다.

독일 카리타스는 대북 지원 사업으로 결핵요양소 1백 곳과 간염요양소 50 곳의 환자들에게 보충식을 지원하고 있으며, 태양열 온실 사업과 의료 지원 사업 등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카리타스는 지난해 6월에도 북한의 결핵과 간염 환자를 위해 미화 60만 달러를 지원했습니다.

독일 카리타스는 지난 1897년에 창립돼 1950년대 이후부터 해외원조 사업을 펼쳐왔으며, 북한 지원 사업은 1996년부터 시작됐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