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인 에볼라 감염자, 런던 도착 격리 수용


서아프리카 시에라리온에서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된 영국인이 24일 런던으로 이송돼 병원으로 이동하고 있다.

서아프리카 시에라리온에서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된 영국인이 24일 런던으로 이송돼 병원으로 이동하고 있다.

서아프리카 시에라리온에서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된 영국인이 런던으로 이송돼 병원에 격리 수용됐습니다.

윌리엄이라는 이름의 이 영국인은 간호사로 시에라리온에서 에볼라 바이러스 환자들을 돌봐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지 의사들은 에볼라 위험을 피해 의료진 대부분이 병원을 떠났지만 윌리엄은 끝까지 남아 환자들을 돌봤다고 전했습니다.

그가 일하던 병원에서는 15명의 간호사들이 에볼라로 인해 사망했습니다.

영국 보건부는 윌리엄의 상태가 위중하지는 않으나 낙관할 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도 어제(24일) 시에라리온에 배치한 의료직원 1명이 에볼라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돼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세계보건기구는 성명에서 에볼라 발병 이후 지난 3월부터 약 400명의 의료 직원들이 서아프리카에 배치됐다며 세계보건기구 소속 직원이 에볼라에 감염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