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 정보국 청사에서 자살 폭탄 공격 발생


이라크 의회의 살림 알 자부리 의장이 기자들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라크 의회의 살림 알 자부리 의장이 기자들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 위치한 정보국 청사에 23일 차량을 이용한 자살폭탄 공격이 발생해 최소한 8명이 숨지고 여러 명이 다쳤습니다.

이번 공격이 누구의 소행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앞서 이라크 의회의 살림 알 자부리 의장은 기자들들에게 전날 수십 명의 희생자를 낸 수니파 사원 포격에 관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알 자부리 의장은 바그다드 북부 수니파 이슬람 사원에서 발생한 포격을 잔인한 범죄이자 대학살이라고 칭하고 누가 공격을 자행했는지 알아내기 위해 수사부에 이틀의 시간을 줬다고 말했습니다.

수니파 사원 공격은 분파 간 분열을 봉합하고, 이슬람 반군에 맞서 연합전선을 구축하려는 이라크 정부의 노력을 훼방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날 공격으로 예배에 참석한 수니파 이슬람 신자 60여 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