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흑인 청년 사망 항의 시위 격화


18일 미국 미주리주 퍼거슨 시에서 흑인 청년이 백인 경찰의 총에 맞아 사망한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계속된 가운데, 시위대 주변으로 경찰이 발사한 최루탄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18일 미국 미주리주 퍼거슨 시에서 흑인 청년이 백인 경찰의 총에 맞아 사망한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계속된 가운데, 시위대 주변으로 경찰이 발사한 최루탄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흑인 청년 마이클 브라운이 백인 경찰관의 총에 숨진 미국 미주리주 퍼거슨시에서 시위대와 경찰이 또다시 충돌했습니다.

경찰은 어제(18일) 밤 11시쯤 시위대를 향해 해산 명령을 내린 뒤 최루탄과 연막탄 등을 발사했습니다.

양측이 충돌한 곳은 브라운이 지난 9일 백인 경찰관 대런 윌슨의 총격을 받고 사망한 주택가 거리와 가까운 곳입니다.

시위대는 브라운이 총격을 받을 당시 상황을 재연하는 듯 “손을 들었다. 쏘지 말라”는 구호를 외치며 행진을 벌였습니다.

이는 브라운이 사망할 당시 투항한다는 의미로 손을 들고 있었음에도 윌슨 경관이 방아쇠를 당겼다는 증언에 따른 것입니다.

하지만 비교적 평화롭게 진행되던 시위는 경찰이 강제진압에 나서자 일부 참가자들이 돌과 화염병을 던지기 시작하면서 다시 한번 폭력시위로 비화됐습니다.

한편 미주리 주정부는 어제(18일) 주방위군 동원령과 함께 퍼거슨 일대에 내렸던 야간통행금지령을 해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