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연합훈련 이틀째...북 매체 "남북관계 개선 의지 무시"


미-한 연합 군사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에 참가한 한국 특수부대원들이 19일 서울에서 대테러 작전 훈련을 벌이고 있다.

미-한 연합 군사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에 참가한 한국 특수부대원들이 19일 서울에서 대테러 작전 훈련을 벌이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을지프리덤 가디언, UFG 연습 이틀째인 오늘 (19일)을지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주재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 위협에 대비한 군사훈련뿐아니라 각종 재난과 대형 사고에도 즉각 대처할 수 있도록 훈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19일 청와대에서 을지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북한 위협에 대비한 군사훈련은 물론 테러와 화재 등 각종 상황에 대비해 빠른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훈련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올 초부터 북한의 도발 위협이 계속되고 있고 동북아 지역의 긴장도 높아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한국 대통령] “올해 초부터 북한의 소형 무인기 침투와 서해 NLL 포격 도발, 미사일과 방사포 발사 등 도발 위협이 계속되고 있고 역사와 영토 문제를 둘러싼 동북아 지역의 긴장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제는 국가위기관리가 안보 위협에 대응하는 것 뿐만 아니라 각종 재난과 대형 사고에도 동시에 대비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훈련을 통해 전시 상황에서 정부 기능을 유지하고 전쟁지속 능력을 보장할 수 있도록 기관별 전시전환 절차와 전시임무 이행체계 정리 등을 종합 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위기 상황에서 생명을 구하고 재산을 지키는 가장 큰 자산은 반복된 훈련과 연습이라며 연습이 곧 실전이라는 생각으로 적극 훈련에 동참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북한은 한국이 UFG 연습을 강행함으로써 남북관계 개선에 역행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9일 UFG 연습 강행은 한반도의 평화와 긴장 완화를 위한 북한의 성의 있는 노력에 대한 정면도전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미국이 UFG 훈련을 끝내 강행시킨 것은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개선은 안중에도 없이 오로지 북침 핵전쟁 도발을 추구하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북한의 대외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 는 19일 김정은의 영도 따라 민족의 단합된 힘으로 남북관계를 개선하자면서 자주통일의 새로운 전환적 국면을 열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은 UFG 연습 첫 날인 18일에도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발표하고 높은 단계의 군사적 대응을 위협했습니다.

담화는 또 미-한 양국이 북한의 핵과 대량살상무기 위협에 대응해 공동으로 마련한 ‘맞춤형 억제전략’에 대해 핵 위협 공갈이라며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18일 시작된 미-한 정례 연합훈련인 UFG 연습은 오는 29일까지 실시됩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