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UFG 군사훈련 시작...북한, 무자비한 선제타격 위협


18일 미-한 연합군사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에 참가한 한국 군인들이 서울에서 대테러 작전을 벌이고 있다.

18일 미-한 연합군사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에 참가한 한국 군인들이 서울에서 대테러 작전을 벌이고 있다.

미군과 한국 군의 연합군사훈련인 ‘을지프리덤 가디언’ 연습이 오늘 (18일) 시작됐습니다. 한국 군 당국은 방어적 목적의 연례훈련이라고 밝혔지만 북한은 핵전쟁연습이라 비난하며 무자비한 선제타격을 위협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한 군 당국은 18일 오전 미-한 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 가디언, UFG 연습을 시작했습니다.

오는 29일까지 실시되는 이번 훈련은 한반도 안전보장과 연합방위태세 유지를 위해 미-한 양국이 연례적으로 실시하는 방어 목적의 지휘소 연습입니다.

한국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입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UFG 훈련은 한미 동맹, 한미 연합전투력을 유지하기 위한 연례적인, 방어적인 연습입니다.”

이번 훈련에는 외국에서 활동 중인 병력 3천여 명을 포함한 미군 측 3만여 명과 한국군 5만여 명이 참가합니다.

중립국감독위원회의 스위스와 스웨덴 관계자들도 이번 훈련에 참관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올해 UFG 연습에서는 북한의 핵과 대량살상무기 위협에 대응해 미-한이 공동으로 마련한 ‘맞춤형 억제전략’이 처음으로 공식 적용됩니다.

맞춤형 억제전략은 지난해 10월 제45차 미-한 안보협의회, SCM 당시 양국 국방장관이 합의한 것으로 전시와 평시에 북한의 핵과 대량살상무기 사용에 대응한 단계별 전략입니다.

이에 대해 북한은 미국과 한국에 대한 타격을 위협했습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8일 UFG 연습은 한반도 평화를 유린하는 군사적 도발행위이며 맞춤형 억제전략을 적용하겠다는 것은 사실상 핵전쟁 선전포고라며 비난했습니다.

북한 외무성 역시 18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UFG에 대처한 군사적 대응이 예측할 수 없는 높은 단계에서 취해질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17일 ‘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서도 UFG 훈련은 북침 핵전쟁연습이라며 선제타격에 나설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 보도내용입니다.

[녹취: 조선중앙TV] “우리 식의 가장 강력한 앞선 선제타격이 우리가 선택한 임의의 시각에 무자비하게 개시된다는 것을 다시금 천명한다.”

성명은 이어 이 같은 전쟁연습에 대한 강력한 물리적 공세가 취해지게 될 것이며 군사적 대응도 더욱 강도 높게 벌어지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군 당국은 UFG 연습에 대한 무력도발 위협을 즉각 중단할 것을 북측에 촉구했습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UFG 훈련의 취지를 여러 차례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도발 위협을 반복하는 데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도발한다면 가차없이 응징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