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북한에 하천·산림 공동 관리 제안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5일 서울에서 열린 제 69주년 광복절 기념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5일 서울에서 열린 제 69주년 광복절 기념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오늘(15일) 광복절을 맞아 북한에 남북을 가로지르는 하천과 산림을 공동 관리하고 문화유산도 함께 발굴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또 두 달 뒤 평창에서 열리는 유엔 생물다양성협약 총회에 북한 대표단을 초청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69년 간 계속돼 온 분단이라는 비정상적인 역사를 바로잡아야 한다며 남북이 만나고 소통할 수 있는 작은 통로부터 열어 서로를 이해하고 융합해 가자고 촉구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15일 제69주년 광복절 기념 경축사에서 이같이 말하고 남북이 실천 가능한 사업부터 행동으로 옮기는 것이 시급하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먼저 한반도의 생태계를 연결하고 복원하기 위한 환경 협력의 통로를 만들자며 남북을 가로지르는 하천과 산림을 공동으로 관리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또 오는 10월 강원도 평창에서 열리는 유엔 생물다양성협약 당사국 총회에 북한 대표단이 참여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남북을 가로지르는 하천과 산림을 공동으로 관리하는 일부터 시작해서 서로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협력사업을 확대해 가야 합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남북한 주민들의 삶이 진정으로 융합되려면 문화의 통로를 통해 서로를 이해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를 위해 통일 미래 세대에게 물려줄 문화유산을 남북이 함께 발굴하고 보존하자고 제안했습니다.

특히 내년에 광복 70주년을 맞아 이를 기념하는 문화사업을 남북한이 함께 준비한다면 의미가 매우 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실상 공동으로 행사를 기획하고 준비하자고 제안한 겁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정부는 남북한이 지금 시작할 수 있는 작은 사업부터 하나하나 추진해 나갈 것입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한국 정부가 최근 제안한 남북 고위급 접촉에 응해 새로운 한반도를 위한 건설적 대화의 계기를 만들 수 있기를 바란다며 북한측의 호응을 촉구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이 지금처럼 미사일과 핵 개발로 위협을 가한다면 스스로의 손발을 묶게 될 것이라며 북한이 이를 포기하는 태도 변화가 먼저라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경색 국면이 지속되고 있는 한-일 관계와 관련해선 한국 정부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살아 있는 동안 이들이 납득할 수 있는 전향적 조치를 할 것을 일본에 요구해 왔다며 이 문제를 올바르게 해결할 때 한-일 관계가 건실하게 발전하고 내년 한-일 수교 50주년도 양국 국민이 진심으로 함께 축하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역사의 진실은 마음대로 가릴 수도 없고 부정할 수도 없는 것이라며 내년이 양국 국민들 간의 우의를 바탕으로 두 나라가 새로운 미래를 향해 함께 출발하는 원년이 될 수 있도록 일본 정치지도자들의 지혜와 결단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동북아는 원자력발전소가 밀집한 지역이어서 원자력 안전 문제가 지역주민들에게 큰 위협이 되고 있다며 유럽연합이 유럽 원자력공동체를 만들었듯이 동북아 지역에서 한국과 중국, 일본이 중심이 돼 원자력안전협의체를 만들자고 제안했습니다.

아울러 여기에는 미국과 러시아는 물론 북한과 몽골도 참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