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정부, 8.15 전국민 묵념 제안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자료사진)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자료사진)

일본 정부는 2차대전 종전일인 8월 15일 정오에 일제히 전몰자를 기리는 묵념을 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14일 발표한 담화에서 “15일 정오에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가정, 직장 등 각자의 장소에서 전몰자를 기리며 진심으로 묵념을 하길 간절히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집권 여당인 자민당은 성명을 통해 “적극적 평화주의 아래 평화 외교를 추진할 것”이라며 집단 자위권 관련 법 정비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제1야당인 민주당은 “일·미 동맹을 기축으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는 '평화 창조' 외교를 지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언론은 아베 신조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에는 참배하지 않을 예정이며, 대신 공물료를 납부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