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세안지역안보포럼 성명 ‘한반도 비핵화’ 강조


지난 10일 미얀마 수도 네피도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각료회의에 각국 대표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아세안 의장국인 미얀마가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이 끝난 지 4일만인 14일 한반도 비핵화를 강조하는 내용의 의장성명을 발표했습니다.

미얀마는 의장성명에서 “대다수 장관들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즉각적 조치와 유엔 안보리 결의 이행 그리고 2005년6자회담 9·19 공동성명을 전적으로 준수할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인도적 문제와 관련, “2014년 2월 개최된 남북 이산가족 상봉을 환영하고 앞으로 정기적으로 상봉이 개최될 수 있기를 기대했다"면서 “9월 한국에서 개최되는 제17차 아시안게임에 북한이 참여하는 것을 환영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밖에 일본인 납치 문제와 관련, "장관들은 일-북간 접촉에 유의하고 구체적인 진전을 기대했다"고 밝혔습니다.

의장성명은 당초 아세안지역안보포럼 종료 후 발표될 예정이었으나 논의가 지연되면서 이날에야 발표가 이뤄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