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케리 국무장관 “북한 강제수용소 당장 폐쇄돼야”


존 케리 미 국무장관 (자료사진)

존 케리 미 국무장관 (자료사진)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이 북한의 인권 실태를 강도 높게 비난했습니다. 극악한 인권 유린은 더 이상 설 땅이 없다며 강제수용소 폐쇄를 촉구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존 케리 국무장관은 북한의 강제수용소가 즉각 폐쇄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존 케리 국무장관] “North Korea’s gulags should be shut down not tomorrow, not next week, but now.”

북한의 강제수용소는 내일 혹은 다음주가 아닌 지금 당장 문을 닫아야 한다는 겁니다.

케리 장관은 13일 하와이대학 동서문화연구센터 (East-West Center)에서 미국의 아시아정책을 설명하면서 심각한 북한의 인권 유린 실태를 조목조목 지적했습니다.

특히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가 지난 2월 발표한 북한인권 최종 보고서에 대한 지지 입장을 거듭 확인하면서, 북한의 노동수용소와 처형 등의 실태를 “전적으로 기괴한 잔인함”으로 규정했습니다.

[녹취: 존 케리 국무장관] “We strongly supported the extraordinary United Nations’ investigation this year that revealed the utter, grotesque cruelty of North Korea’s system of labor camps, executions…”

케리 장관은 인간의 존엄성을 박탈하는 이 같은 인권 유린은 21세기에 더 이상 설 땅이 없다면서 앞으로 북한인권 문제를 좌시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이어 북한이 가하는 군사적 위협을 상기시켰습니다.

[녹취: 존 케리 국무장관] “North Korea’s proliferation activities posed a very serious threat to the United States, the region and the world.”

케리 장관은 북한의 확산 활동이 미국과 아시아를 넘어 전세계에 대한 위협이라면서 현재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개발을 억제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