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외무상, 긴장 완화 구체적 방안 제안"


인도네시아를 방문한 북한 리수용 외무상(왼쪽)이 13일 자카르타에서 인도네시아의 마르티 나탈레가와 외무장관과 회담했다.

인도네시아를 방문한 북한 리수용 외무상(왼쪽)이 13일 자카르타에서 인도네시아의 마르티 나탈레가와 외무장관과 회담했다.

북한이 인도네시아에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중재 역할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도네시아를 방문한 리수용 북한 외무상이 구체적인 긴장 완화 방안을 제안했다는 겁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역내 긴장을 완화시키기 위한 `구체적 제안’을 내놨다고 마르티 나탈레가와 인도네시아 외무장관이 밝혔습니다.

`AFP 통신’에 따르면 나탈레가와 장관은 13일 인도네시아를 방문한 리수용 북한 외무상과 회담을 마친 뒤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했습니다.

북한 측이 `상대방’에 전달해 달라며 매우 명확하고 구체적인 제안을 했다는 겁니다.

나탈레가와 장관은 리 외무상이 내놓은 제안이 핵 확산, 탄도미사일 발사, 군사훈련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다며, 매우 건설적이고 좋은 방안이라고 평가했습니다.

하지만 세부사항은 공개하지 않은 채 역내 긴장을 완화하기 위한 새로운 동력을 마련하기 위해 시도하는 게 매우 유용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또 인도네시아를 통해 북한의 제안을 전달받을 `상대방’이 누구인지 밝히지 않았지만 오랫동안 교착 상태에 빠진 6자회담을 가리킨다는 설명을 덧붙였습니다.

나탈레가와 장관이 북한의 제안을 언제 어떻게 전달할 것인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북한과 인도네시아는 김일성 주석과 수카르노 전 대통령 간의 특별한 관계에 힘입어 1960년대부터 우호관계를 유지해 왔습니다.

앞서 나탈레가와 장관은 지난해 10월 북한을 방문해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박의춘 당시 외무상을 잇따라 만났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