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케네스 배, 노동수용소 재수감…영사 면담 허용


북한에 억류된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가운데) 씨가 지난 1월 평양에 마련된 기자회견장에 수의 차임으로 나오고 있다.

북한에 억류된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가운데) 씨가 지난 1월 평양에 마련된 기자회견장에 수의 차임으로 나오고 있다.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 씨가 최근 수용소에 재수감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배 씨는 병원 치료를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당국이 병원에 입원 중이던 케네스 배 씨를 노동수용소에 재수감했습니다.

미 국무부의 한 관리는 12일 ‘VOA’에 배 씨가 지난달 30일 병원에서 퇴원해 수용소로 이감됐다고 밝혔습니다. 평양주재 스웨덴대사관 관계자들이 11일 배 씨를 수용소에서 면담하면서 재수감 사실을 알게 됐다는 겁니다.

배 씨에 대한 영사 면담은 이번이 12번째로, 지난 4월18일 이후 거의 4개월 만입니다. 북한 측은 그 기간 동안 스웨덴대사관의 추가 면담 요청에 반응을 보이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배 씨 문제에 정통한 한 소식통 역시 이날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배 씨가 최근 수용소로 돌아가 노동을 시작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해 8월부터 올해 1월까지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은 배 씨는 건강 악화로 지난 3월29일 다시 외국인 전용 평양친선병원에 입원했었습니다.

배 씨는 지난 30일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와의 인터뷰에서 기존 질환 외에 비장 비대 증상까지 나타나는 등 건강이 악화되고 있지만 가까운 시일 안에 특별교화소로 돌아갈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조선신보’측은 최근 ‘VOA’에 배 씨와의 인터뷰 배경 등을 설명하며 배 씨가 병원 치료를 계속 받고 싶다고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국무부 관리는 배 씨의 건강을 매우 우려하고 있다며 즉각적인 사면과 석방을 북한 당국에 거듭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우선 배 씨가 다시 병원에 입원해 심각한 건강상의 문제를 관리할 수 있게 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