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WFP '북한 가구 87%, 영양 부족 겪어'


지난 1월 북한 접경도시 신의주에서 주민들에게 밀가루 포대를 나눠주고 있다. 압록강 건너 중국 단둥에서 바라본 모습이다. (자료사진)

지난 1월 북한 접경도시 신의주에서 주민들에게 밀가루 포대를 나눠주고 있다. 압록강 건너 중국 단둥에서 바라본 모습이다. (자료사진)

북한 가구의 87%가 올해 2분기 (4월-6월)에 영양 부족을 겪었다고 세계식량계획 WFP가 밝혔습니다. 이같은 수치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81%에 비해 더 증가한 것입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세계식량계획 WFP는 올 4월에서 6월 사이 북한 내 10 가구 가운데 거의 9 가구가 영양 부족을 겪었다고 밝혔습니다.

세계식량계획은 12일 발표한 2분기 북한사업 평가보고서에서 북한 내 140 개 가구를 직접 방문조사한 결과 87%인 121개 가구가 식량 부족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방문 가구의 81%가 영양 부족을 겪었고, 올 1월에서 3월 방문 가구의 79%가 영양 부족을 겪었던 것에 비하면 식량 사정이 더 나빠진 것입니다.

세계식량계획은 올 초봄 가뭄이 식량 상황에 영향을 끼쳤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방문 가구들은 모두 하루 세 끼를 먹었지만 이 중 39%는 세계식량계획 요원들이 방문하기 일주일 전부터 고기나 생선, 달걀, 콩 같은 단백질을 전혀 섭취하지 못했습니다. 이같은 수치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15%에 비해 크게 증가한 것입니다.

세계식량계획은 단백질을 전혀 섭취하지 못하는 비율이 지난 3분기 이래 계속 증가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세계식량계획은 올 2분기 방문한 가구들에서 고기나 콩을 섭취한 기간은 주 당 평균 1.1일에 불과했다며, 단백질 섭취 횟수가 매우 적어 필요량을 채워주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방문 가구의 80%가 식량 부족에 대처하기 위해 여러 방법을 동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주민들 대부분은 친구나 친지들로부터 식량을 얻고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또 먹고 싶은 음식보다는 값싼 음식으로 바꾸는 방법으로 위기를 넘기고 있다는 응답도 많았습니다.

세계식량계획에 따르면 식량 부족에 대처하는 북한 주민은 지난 1분기에 비해 35% 증가했습니다.

한편 유엔 요원들은 지난 4~6월 북한 전역을 대상으로 745 차례 식량 분배 감시 활동을 펼쳤습니다.

세계식량계획은 특히 스위스와 노르웨이 대사, 세계식량계획 아시아태평양 지역 사무소 소장,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 OCHA 관리가 평양 내 혼합식 식품가공공장과 황해북도 사리원 시 유치원과 가정을 방문해 지원 상황을 둘러봤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