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윤병세, “일본 과거사 진정성 보여야”


기시다 외무상과 이야기 나누는 윤병세 장관

기시다 외무상과 이야기 나누는 윤병세 장관

한국의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9일 아세안지역안보포럼 (ARF) 에서 열린 한일 외교장관회담에서 과거사 문제에 대한 일본의 진정성 있는 실천을 촉구했습니다.

윤 장관은 일본 지도부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와 고노담화 검증 등 과거사 도발이 양국관계 발전에 저해가 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윤 장관은 한일 간에 여러 문제가 있지만 일본이 역사 문제에서 진정성 있는 자세를 실천적으로 보여주면 국민의 마음도 열리고 얽힌 실타래도 조금씩 풀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기시다 외무상은 양국간에 어려운 문제가 존재하지만 좋은 한일 관계는 상호 이익이 되고 아세안 평화 안정을 위해서도 불가결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한일 외교장관회담은 지난해 9월 유엔 총회 계기에 양자회담이 열린 지 11달 만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