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북 외교수장, ARF서 조우…유의미한 대화는 없어


ARF에 참석한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9일 리수용 북한 외무상과 악수하고 있다.

ARF에 참석한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9일 리수용 북한 외무상과 악수하고 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리수용 북한 외무상이 미얀마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환영 만찬에서 만났으나 인사 이상의 유의미한 대화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 장관은 아세안지역안보포럼 의장국인 미얀마 주최로 9일 열린 환영 만찬에서 리 외무상과 웃는 표정으로 악수하고 간단한 인사를 나눴습니다.

하지만 두 사람 모두 만찬 좌석으로 돌아가면서 대화는 더 이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이번 회의에 참석한 북한의 최명남 외무성 국제기구국 부국장은 '남북이 이번에 접촉하느냐'는 한국 취재진의 질문에 "지금 만나서 얘기할 일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이번 ARF에서 남북 외교수장간 만남은 다자회의 석상에 한 자리에 참석하는 것 이상이 되긴 어려울 것으로 전망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