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외무장관 회담 "북한 핵 개발 용납 안 해"

  • 최원기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왼쪽)이 8일 미얀마 네피도 국제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한ㆍ중 양자회담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악수하고 있다.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왼쪽)이 8일 미얀마 네피도 국제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한ㆍ중 양자회담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악수하고 있다.

한국과 중국의 외무장관은 8일 북한의 핵 능력 고도화를 차단하고 비핵화의 실질적인 진전을 위한 의미 있는 대화 재개가 긴요하다는 점을 재확인했습니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미얀마를 방문한 한국의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중국의 왕이 외교부장은 이날 네피도에서 한-중 외무장관 회담을 갖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습니다.

두 장관은 북한 핵을 용납하지 않고, 북한 핵실험에 대한 결연한 반대에 대한 공동 인식도 재확인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병세 장관은 회담에서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해 “북한이 최근 17회에 걸쳐 260발을 발사했다”며, “돈으로 따지면 5만3천여명의 개성공단 북한 근로자가 1년간 버는 봉급을 날린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의 왕이 부장은 북한 미사일 문제와 관련헤 “긴장한 정세를 완화시키고 한반도 평화 유지를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전했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