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미국 자전거 종주 정현진] "북한 인권 실태 알리며 7천km 자전거 여행"


미국 서부지역 7천240㎞를 자전거로 여행하며 북한주민의 인권실태를 알린 한국 경상대학교 정현진(26·영어교육과·오른쪽)씨와 친구 강병권(26·부산대학교 휴학) 씨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미국 서부지역 7천240㎞를 자전거로 여행하며 북한주민의 인권실태를 알린 한국 경상대학교 정현진(26·영어교육과·오른쪽)씨와 친구 강병권(26·부산대학교 휴학) 씨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미국사회에 북한의 인권 실태를 알리며 미 서부지역 7천km를 자전거로 여행한 한국 학생들이 있습니다. 북한 주민들을 위해 의미 있는 일을 하고 싶었다는데요. 한국 경상대학교 정현진 학생 (현재 켄터키 머레이주립대 교환학생)을 전화로 연결해 자세한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문) 미국사회에 북한인권에 대해 널리 알리고 싶은 마음에 미 서부 지역 자전거 여행을 시작했다고 들었습니다. 이 같은 생각을 하게 된 무슨 계기가 있었나요?

문) 4천5백 마일, 7천240 km를 자전거로 이동했는데, 상당히 긴 거리거든요. 어디에서부터 시작해 어떤 지역들을 거쳐 이동을 했나요?

문) 머나먼 여정을 하면서 많은 사람들을 만났을 텐데 그들이 북한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갖고 있었는지, 또 그들에게 북한에 대한 어떤 이야기를 들려주셨나요?

문) 1마일, 그러니까 1.6km 마다 1센트씩을 모금해 북한 주민을 돕는데 기부한다고 들었는데, 어떻게 이런 생각을 하게 됐는지? 또 이 모금에 동참한 미국인들의 반응은 어땠나요?

문) 이제 자전거 여행이 끝나고 다시 학생의 일상으로 돌아가야 할 텐데요. 앞으로의 계획이 궁금합니다. 북한을 위해 또 다른 의미 있는 활동을 할 생각이 있습니까?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