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북통합지수 하락...남북한 신뢰 구축 위한 교류 늘려야'


북한이 개성공단 출경을 불허한 지난 4월 입경한 개성공단 근로자들이 차량 지붕에 짐을 가득 싣고 통일대교를 건너고 있다.

북한이 개성공단 출경을 불허한 지난 4월 입경한 개성공단 근로자들이 차량 지붕에 짐을 가득 싣고 통일대교를 건너고 있다.

박근혜 한국 정부 들어 남북한의 통합 수준 수치가 더 떨어졌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남북한 교류를 늘려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남북한의 정치, 경제, 사회, 문화의 전체 통합지수는 천 점 만점에 191점.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이 8일 발표한 올해 남북통합지수 보고서의 내용입니다.

2년 전인 2012년의 198점보다 7점 낮아졌는데, 2010년 201점에서 2011년 196점으로 떨어진 뒤 3년 연속 200점 대를 회복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경제 분야의 통합지수는 63점으로 2012년보다 4점 떨어졌습니다.

정치분야 통합지수는 47점으로 2점 하락했으며 사회문화 영역은 81점으로 2012년과 같은 수준을 나타냈습니다.

통일평화연구원은 남북통합지수의 하락 원인으로 북한의 제3차 핵실험과 개성공단 일시 폐쇄 등의 영향을 꼽았습니다.

또한 올해 남북관계 상황을 감안할 때 남북통합지수가 상승할 가능성은 희박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북한이 미-한 연합훈련에 대응하는 미사일 발사를 계속하는 상황에서 박근혜 정부도 북한의 핵 문제와 남북관계를 분리, 병행해 추진할 계획이 없어 보인다는 겁니다.

연구원 측은 다만 오는 9월 열리는 인천아시안게임과 최근 통일준비위원회 출범을 남북관계 회복의 기회가 될 수 있는 변수로 꼽았습니다.

김병연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부원장은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남북통합지수를 반등시키기 위해서는 신뢰 구축을 위한 다양한 접촉과 교류, 협력의 공간이 열려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치와 경제, 사회문화 사이에 선순환 구조, 상호 상승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인데, 경제통합이 통합의 버팀목이 될 수 있는 만큼 북한과의 관계에서 경제적 통합을 끌어올리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겁니다.

[녹취: 김병연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부원장] “다방면의 북한과의 접촉 증가시키면서 남북한이 북한 문제를 두고 대화할 수 있는 여러 통로를 찾는게 필요해 보입니다. 이를 통해 남북관계가 개선되면 그 개선의 효과가 경제 문제에서 드러나도록 그렇게 구성하는게 필요하고 경제통합은 통합의 버팀목이 될 수 있기 때문에 북한과의 관계에서 이런 것이 경제적 통합을 끌어올리는 것으로 그런 효과를 발휘하도록 하는 경제적 통합이 필요해 보입니다.”

매년 발표되는 남북통합지수는 남북관계 통계자료와 전문가 평가, 한국 주민과 탈북자에 대한 설문조사 등을 토대로 작성된다고 통일평화연구원 측은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