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안보리 '북한 계속 미사일 발사하면 상응 조치'

  • 김연호

지난해 3월 유엔 안보리에서 북한의 3차 핵실험에 따른 대북 추가 제재를 결정했다.

지난해 3월 유엔 안보리에서 북한의 3차 핵실험에 따른 대북 추가 제재를 결정했다.

유엔 안보리는 북한이 앞으로도 계속 탄도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상응한 조치를 취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천강 호 사건과 관련해 제재 대상을 추가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안보리는 5일 오후 비공개 회의를 열고 북한의 최근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녹취: 피터 윌슨, 유엔주재 영국대표부 차석대사] “Council members expressed their concerns...”

8월 안보리 의장국인 영국의 피터 윌슨 유엔주재 차석대사는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에게 안보리 이사국들이 최근 한반도 사태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며, 특히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발사를 지적했다고 밝혔습니다.

윌슨 차석대사는 북한이 지난 5개월 동안 7 차례나 미사일을 발사했다며, 유엔 안보리 결의를 모두 이행할 것을 북한에 촉구했습니다.

한국 언론들은 회의에 참석한 외교관들을 인용해 대다수 이사국들이 “북한이 미사일을 계속 발사하면 상응한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안보리는 앞서 지난 달 17일 열린 비공개 회의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규탄하면서, 대북 결의 1718호와 1874호, 2087호, 2094호 위반이라는 점을 지적했었습니다.

대북 결의는 북한이 탄도 기술을 이용한 어떠한 형태의 발사체도 발사하지 못하도록 금지하고 있습니다.

북한이 최근 요청한 안보리 긴급회의 소집과 관련해 윌슨 차석대사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문제와는 상관없는 사안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피터 윌슨, 유엔 주재 영국대표부 차석대사] “The point was made by all...”

북한이 문제 삼은 미-한 합동군사훈련은 오래 전부터 계획돼 있었고 몇 개월 전에 미리 공지된 사안인 만큼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같은 차원에서 다룰 사안이 아니라는 점을 안보리 이사국들이 모두 분명히 밝혔다는 겁니다.

앞서 유엔주재 북한대표부의 자성남 대사는 지난 7월21일자로 안보리 의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미-한 합동군사훈련을 안보리 의제로 상정해 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그러나 8월 안보리 의장인 마크 리올 그란트 유엔주재 영국대사는 지난 4일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요청과 관련해 안보리 회의소집을 요구한 이사국이 아직 없다며 긴급회의를 소집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5일 열린 회의에서 이사국들은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로부터 정기보고를 받았습니다.

윌슨 유엔주재 영국대표부 차석대사는 유엔 회원국들이 대북 제재를 전면 이행해야 한다는 점을 많은 이사국들이 거듭 강조했다면서, 청천강 호 사건과 관련해 북한 원양해운관리회사 이외에 추가 제재 대상이 발표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습니다.

[녹취: 피터 윌슨, 유엔 주재 영국대표부 차석대사] “The Committee has put forward...”

대북제재위원회가 추가 제재에 관한 정보를 이사국들에 제출했고, 안보리는 적절한 시기에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겁니다.

앞서 대북제재위원회는 지난 달 28일 청천강 호의 실소유주인 원양해운관리회사를 추가 제재 대상으로 지정하고 유엔 회원국들을 대상으로 청천강 호 사건에 관한 이행안내서를 발표했습니다.

윌슨 차석대사는 이사국들이 대북제재위원회의 이 같은 조치를 환영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