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위안부 문제, 개탄스런 인권 침해’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정부가 일본 군의 위안부 강제동원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중대한 인권 침해라며 일본의 적극적인 해결 노력을 촉구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일본 군이 1930년대와 40년대 성을 목적으로 여성을 인신매매하는 데 간여한 것은 개탄스러운 일이며 중대한 인권 침해라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녹취: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 “It is deplorable and clearly a grave human rights violation of enormous proportions that the Japanese military was involved in the trafficking of women for sexual purposes in the 1930s and 1940s.”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은 5일 정례브리핑에서 국무부 관리 2 명이 지난 달 31일 ‘나눔의 집’에서 온 2 명의 위안부 할머니 피해자들을 만나 이들이 겪은 경험을 나눴다고 확인하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나눔의 집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모여 사는 한국 내 거처입니다.

사키 대변인은 이어 일본에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 “That was quite a long time ago, but we encourage Japan to continue to address this issue in a manner that promotes healing and facilitates better relations with neighboring states.”

위안부 동원은 매우 오래 전에 발생한 일이지만 일본이 상처를 치유하고 이웃나라들과의 관계를 개선하는 방향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겁니다.

사키 대변인은 미 국무부가 과거에도 위안부 할머니들과 주기적으로 만나왔다며, 앞으로도 면담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미 백악관과 국무부 관리들은 지난달 말, 일본군 위안부 기림비 제막식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한 이옥선, 강일출 할머니를 만났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