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납북자 추가 귀국 대비 지원 확충키로

  • 김연호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자료사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자료사진)

일본 정부가 납북자들의 추가 귀국에 대비해 지원 방안을 확충하기로 했습니다. 납치 문제 재조사의 진전을 염두에 둔 조치입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일본 정부 각료들로 구성된 납치문제대책본부 회의가 5일 총리 관저에서 열렸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 자리에서 앞으로 귀국할 일본인 납북자들을 위한 지원 방안을 정리했다며, 각료들에게 귀국 납북자들에 대한 지원책을 재구축하고 착실하게 운용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녹취: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납북자들이 귀국한 뒤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을 유연하고 꼼꼼하게 정비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는 겁니다.

새 지원 방안은 납북자들이 고령화 하고 있는 현실을 반영해, 65세 이상 납북자가 귀국할 경우 본래 받아야 하는 국민연금의 상당액을 일괄지급하도록 했습니다.

또 앞으로 귀국하는 납북자들이 도쿄와 오사카 등 대도시에 정착할 경우 보조금을 늘려주는 방안도 담겨 있습니다.

납북자들이 귀국한 뒤 영주 의사를 표명할 때까지 지급하는 체재지원금도 납북자 본인에게만 주던 현행 제도를 고쳐 배우자와 자녀들에까지 지급 대상을 확대합니다. 납북자의 친족이 북한에 남아 있는 경우에는 북한 방문 비용도 지원합니다.

귀국 납북자의 자녀가 일본어를 배우고 취업을 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안도 마련됐습니다.

일본 정부는 관련 예산을 2015년 예산안에 포함시키고 법 개정이 필요한 부분은 의원입법 형태로 가을 임시국회에서 처리한다는 방침입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