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육군참모총장, 사병 폭행 사망 관련 사의 표명

  • 최원기

5일 권오성 한국 육군참모총장이 윤모 일병 폭행 사망사건 등에 책임을 지고 사임하겠다는 뜻을 한민구 국방부 장관에게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지난 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한 권오성 육군참모총장(오른쪽).

5일 권오성 한국 육군참모총장이 윤모 일병 폭행 사망사건 등에 책임을 지고 사임하겠다는 뜻을 한민구 국방부 장관에게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지난 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한 권오성 육군참모총장(오른쪽).

한국의 권오성 육군참모총장이 오늘(5일) 병사 집단폭행 사망 사건과 관련해 책임을 지고 사임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권 총장이 오늘 한민구 국방장관을 만나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권 총장은 육군의 수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국가와 군을 위해 사의를 표명했다고 김 대변인은 말했습니다.

육군 28사단 소속 윤 모 일병은 지난 4월 이 모 병장 등 선임병들의 구타와 가혹행위 탓에 숨졌습니다.

윤 일병의 사망 소식이 뒤늦게 알려지자 한국에서는 군의 은폐 혐의와 사병 인권 보호와 관련해 논란이 확산됐습니다.

한민구 국방장관은 논란이 커지자 어제(4일) 대국민 사과 성명을 발표하고 재발 방지와 병영혁신위원회 가동 등 적극적인 개선을 약속했습니다.

한국 군당국은 앞서 윤 일병을 순직 처리하고 상병으로 추서했습니다.

VOA 뉴스 최원기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