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저우융캉 부패 관련 수사 공식 착수


중국의 저우융캉 전 정치국 상무위원 겸 정법위원회 서기. (자료사진)

중국의 저우융캉 전 정치국 상무위원 겸 정법위원회 서기. (자료사진)

중국당국이 저우융캉 전 정치국 상무위원 겸 정법위원회 서기에 대한 공식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중국 관영언론들은 오늘(29일)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가 저우융캉의 엄중한 기율위반 문제와 관련한 사건을 정식 접수해 심사하고 있다고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저우융캉 전 서기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체제 들어 뇌물수수와 정변기도 등 각종 부정부패 혐의로 당국의 추적 조사를 받고 있다는 관측이 꾸준히 제기돼 왔습니다.

저우융캉은 후진타오 시절까지 중국의 사법, 공안분야를 총괄하는 1인자의 자리에 앉아 있었던 만큼 관련 혐의가 가볍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편 시진핑 체제 들어 낙마한 전현직 고위관료 가운데 저우융캉 전 서기의 핵심측근들은 벌써 수십 명에 이릅니다.

리둥성 전 공안부 부부장이나 쉬차이허우 전 중앙군사위원회 부주석 등 최근 부패 혐의로 낙마한 군부의 고위간부들도 그의 부패에 연루돼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