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세월호 생존학생들, 승무원 재판서 첫 증언


 '세월호 참사' 생존학생들을 태운 차량이 28일 오전 경기도 안산 수원지법 안산지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세월호 참사' 생존학생들을 태운 차량이 28일 오전 경기도 안산 수원지법 안산지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한국 세월호 침몰 사건과 관련해 기소된 승무원들의 재판 과정에서 생존 학생들이 처음으로 증언대에 올랐습니다.

생존 학생 6명은 오늘(28일) 오전 세월호 승무원 15명에 대한 공판 과정에 증인으로 나서 사고 당시 상황을 진술했습니다.

학생들은 사고 당시 선실에서 빠져 나와 비상구로 이어지는 복도에서 구조를 기다렸지만 승무원이나 해경으로부터 아무런 도움을 받지 못했다고 증언했습니다.

학생들은 또 자신들이 빠져 나온 직후 비상구에 파도가 덮쳐 나머지 학생들이 배 안쪽으로 휩쓸렸다며 승객을 버리고 먼저 탈출한 승무원들을 엄벌에 처해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증인으로 출석한 학생들은 특히 ‘단원고 학생들 자리에서 움직이지 말고 가만히 있으라’는 내용의 방송이 반복됐다며 탈출하라는 방송이 나왔다면 많은 인원이 배에서 빠져나올 수 있었을 것이라고 입을 모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