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평양 등 경제개발구 6곳 추가 지정


지난해 11월 북한 라선 경제특구 내에 '우주를 정복한 그 정신, 그 기백으로 경제각국 건설의 전환적 국면을 열어나가자'는 내용의 선전화가 붙어있다.

지난해 11월 북한 라선 경제특구 내에 '우주를 정복한 그 정신, 그 기백으로 경제각국 건설의 전환적 국면을 열어나가자'는 내용의 선전화가 붙어있다.

북한이 외자 유치와 경제개발을 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경제개발구로 6개 지역을 추가 지정했습니다. 지지부진한 경제개발구 사업을 촉진하기 위한 조치라는 분석입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평양 등 6개 지역에 경제개발구를 추가로 지정했습니다.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23일 평양시와 황해남도, 남포시, 평안남도, 평안북도의 일부 지역에 경제개발구를 만들기로 결정했다며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정령이 발표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르면 평양시 은정구역 위성동과 과학1동, 과학2동, 배산동, 을밀동의 일부 지역을 은정 첨단기술개발구로 지정하고 황해남도 강령군 강령읍엔 강령 국제녹색시범구가 조성됩니다.

또 평안남도 청남구 룡북리에 청남 공업개발구가, 숙천군 운정리에 숙천 농업개발구가 각각 들어서고 평안북도 삭주군 청성노동자구와 방산리에는 청수 관광개발구가 만들어집니다.

항구지역인 남포시의 와우도구역 진도동과 화도리에는 진도수출가공구가 추진됩니다.

북한은 지난해 11월 압록강 경제개발구와 신평 관광개발구, 만포 경제개발구 등 13개 경제개발구를 발표했고 이번에 추가 지정된 곳까지 합치면 경제개발구는 모두 19곳으로 늘어났습니다.

한국의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임을출 교수는 이번 경제개발구 추가 지정은 북한의 내부 문건이나 관영매체 등에서 어느 정도 예고했던 내용이라며, 지지부진한 경제개발구 사업을 촉진하려는 의도로 분석했습니다.

[녹취: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평양과 주변지역에 경제개발구를 추가로 지정함으로써 외국 투자자들에게 보다 선택의 폭을 넓혀주고 보다 매력적인 지역을 개방했다는 데 의미가 있어 보입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와 함께 평안북도 신의주 시 일부 지역에 조성하는 ‘특수경제지대’를 ‘신의주 국제경제지대’로 결정하는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정령이 발표됐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은 지난해 13개 경제개발구를 발표하면서 2002년 경제특구로 개발하다가 중단된 신의주를 다시 개발할 뜻을 밝혔습니다.

신의주 경제특구에 국제경제지대라는 명칭을 새로 붙인 것은 투자에 소극적인 중국 이외 다른 나라로부터 투자를 끌어내기 위한 조치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이에 앞서 북한은 지난 달 합영투자위원회와 국가경제개발위원회, 그리고 무역성을 합쳐 내각 산하에 거대 경제부처인 대외경제성을 출범시키고 외자 유치 창구를 일원화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