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제 인권단체 ‘북한, 지난해 최소 17명 처형’


13일 평양 기차역에 장성택 전 국방위 부위원장의 처형 소식이 게재된 가운데, 북한 주민들이 기차역에 게재된 신문을 읽고 있다.

13일 평양 기차역에 장성택 전 국방위 부위원장의 처형 소식이 게재된 가운데, 북한 주민들이 기차역에 게재된 신문을 읽고 있다.

북한에서 지난해 이후 적어도 19 건의 사형이 집행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국제 인권단체가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권력을 공고히 하는 과정에서 처형이 늘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이탈리아 로마에 본부를 둔 국제 인권단체 ‘핸즈 오프 케인’이 21일 세계 각국의 사형 집행에 관한 연례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이 단체는 보고서에서 북한에서 지난해 적어도 17건의 사형이 집행됐고, 올해 상반기에는 적어도 2건의 사형이 집행됐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김정은 제1위원장의 고모부인 장성택과 그 가족, 측근들이 처형됐다는 언론보도를 제시하면서, 지난해 북한에서는 주로 정치적 이유로 처형이 이뤄졌다고 분석했습니다.

이 단체는 북한의 경우 사형 집행에 대한 공식자료가 없어 언론보도를 토대로 집계한다고 밝혔습니다.

핸즈 오프 케인의 엘리사베타 잠파루티 씨는 21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북한에서 지난 몇 년 간 사형 집행이 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잠파루티] “After a decline in the number of executions in the year 2000 because of international…”

국제사회의 비난 여론 때문에 북한에서 2000년도 이후 공개 처형이 줄다가 2010년부터 다시 늘기 시작했으며, 이는 아버지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으로부터 권력을 물려받은 김정은 제1위원장이 권력을 공고히 하려 하기 때문이라는 설명입니다.

보고서는 북한 당국이 마약 밀수와 횡령 등 폭력적이지 않은 범죄를 저지른 당국자들과 식량을 찾아 중국과 한국으로 탈출하는 주민들도 처형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잠파루티] “continent where there is the most important number of executions is Asia..”

잠파루티 씨는 “아시아 대륙에서 처형 건수가 가장 많았고 특히 북한, 중국과 같이 비민주적인 나라들에서 많았다”며 “사형 폐지 운동이 법치주의와 자유, 인권과도 연계돼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핸즈 오프 케인은 지난해 전세계에서 4천106건의 사형 집행이 있었다며, 이는 전년도의 3천967건 보다 늘어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형 집행을 가장 많이 한 나라는 중국으로 3천 건에 달했으며, 이어 이란 687건, 이라크 171건 등이었습니다.

핸즈 오프 케인에 따르면 지난 15년간 161개국이 사형 집행을 폐지했고, 37개국에서는 여전히 사형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핸즈 오프 케인은 기독교 성서에 나오는 동생을 죽인 가인에 대해 손을 대지 말라는 뜻으로, 범죄자를 처형하지 말라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사형제 폐지를 주장하는 이 단체는 유럽연합과 유엔에 대표를 보내고 있으며, 지난 1997년부터 사형제에 대한 연례 보고서를 발표해 왔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