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IAEA “이란, 농축 우라늄 중화 이행”


유엔 산하 국제원자력기구 직원이 이란 테흐란 남쪽의 원자력 시설을 검열하고 있다. (자료사진)

유엔 산하 국제원자력기구 직원이 이란 테흐란 남쪽의 원자력 시설을 검열하고 있다. (자료사진)

이란이 핵무기 제조에 필요한 농축 우라늄의 농도를 조금 덜 위험한 상태로 전환했다고 유엔 산하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밝혔습니다.

IAEA는 어제(20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이란 정부가 농축 우라늄을 전환시키거나 농도를 낮췄다면서 이란은 그 동안 약속 사항을 전부 이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이란 정부는 지난해 11월 주요 6개국과의 협상에서 20%의 농축 우라늄을 전환시키거나 농도를 낮추겠다고 약속한 바 있습니다.

앞서 이란 정부는 잠정 핵 협상을 타결 당시 20% 농축 우라늄 200킬로그램 가량을 보유하고 있었습니다. 이는 핵 탄두 한 개를 생산할 수 있는 분량입니다.

한편 핵 협상 관련국들은 최종 합의시한을 오는 11월까지 4개월 더 연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