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체코 회사, 북한 라선 맥주공장 건설 지원


북한의 한 식당에 마련된 연회장 테이블에 '대동강 맥주'가 놓여있다. (자료사진)

북한의 한 식당에 마련된 연회장 테이블에 '대동강 맥주'가 놓여있다. (자료사진)

체코의 민간 회사가 북한에 맥주공장 건설을 도왔습니다. 경제특구로 지정된 라선시에 소재한 양조장입니다. 조은정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전세계에서 1인당 맥주 소비량이 가장 많은 ‘맥주의 나라’ 체코. 북한에서도 이런 체코 맥주를 맛볼 수 있게 됐습니다.

체코 일간지 `믈라다 프론타 드네스'는 지난 5월30일자 기사에서, 체코의 즈부 포테즈 (Zvu Potez)라는 회사가 라선에 맥주공장 건설을 위한 기술을 제공하고 전문가도 파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회사는 전세계에 250여 개의 맥주공장을 건설한 양조장 전문회사입니다.

즈부 포테즈의 판매책임자인 마틴 코바르 씨는 `믈라다 프론타 드네스' 신문에, “체코주재 북한대표부가 체코 맥주를 생산하고 싶다고 직접 연락했다”고 밝혔습니다.

즈부 포테즈 관계자들은 북한인들에게 체코의 소규모 양조장들을 견학시키며 생산하고 싶은 맥주의 종류를 정하도록 했고, 기술자를 6개월 간 북한으로 보내 제조기술을 전수했습니다.

그 결과 지난해 12월 문을 연 라선의 맥주공장은 생산설비을 모두 체코에서 들여갔습니다. 러시아의 시베리아와 하산을 통해 열차로 운반한 것입니다.

체코 기술자들은 북한의 불안정한 전력을 감안해 비상발전기를 설치했습니다.

즈부 포테즈 측은 유럽 국가들이 북한에 제재를 가하고 있지만, 미생물 여과장치를 제외하고는 필요 장비들을 북한으로 들여가는 데 문제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이 회사의 맥주 양조 전문가인 토마스 노보트니 씨는 `믈라다 프론타 드네스' 신문에 자신이 북한에 6개월 간 머물며 기술을 전수한 경험을 공개했습니다.

노보트니 씨는 나이 많은 북한인들이 러시아어를 잘 구사하고, 현지에 러시아인들도 많았다며 전문 양조기술을 북한인들에게 설명할 때 러시아 용어를 사용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일본 `교도통신'도 체코의 젊은 기술자들이 양조 설비와 원료를 가져가 라선에서 판매를 시작했다며, 저녁에 일을 마친 근로자들 사이에 체코 맥주가 큰 인기가 있다고 전했습니다. 맥주 값은 중국 위안화로 받으며 한 잔에 약 8 위안이라고 전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2000년에도 영국으로부터 맥주 제조기술을 도입한 적이 있습니다. 영국의 유서 깊은 양조장의 시설을 모조리 옮겨 가 평양에 다시 설치하고 대동강맥주 생산을 시작한 것입니다.

대동강 맥주는 맥주 애호가들과 해외 언론의 호평을 받았으며, 최근에는 외국 관광객들이 북한의 맥주를 시음하는 관광에 나서고 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