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고려대 남광규 교수, 국방연 부형욱 박사] 북한 잇단 사격 도발 의도


지난해 3월 노동신문에 실린 북한의 포사격 훈련 장면. (자료사진)

지난해 3월 노동신문에 실린 북한의 포사격 훈련 장면. (자료사진)

한국의 북한 전문가들과 함께 북한이 한국과의 군사분계선 인근에서 잇따라 단거리 미사일과 방사포 등을 쏜 의도 등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부형욱 한국 국방연구원 박사와 남광규 고려대 아세아문제연구소 교수가 전화로 연결돼 있습니다.

문) 먼저 북한의 최근 단거리 미사일과 포 사격이 이어지면서 두드러진 특징은 발사지점이 자꾸 한국 쪽으로 가까워지고 있다는 겁니다, 어떤 의도가 깔려 있는 걸까요?

문) 북한은 단거리 미사일과 방사포는 계속 쏘면서 중.장거리 미사일은 쓰지 않고 있는 데에는 여기에도 어떤 계산이 있는 걸까요?

문) 북한은 아시안 게임과 관련한 당국간 대화 등 한편으론 대화에 나서면서 동시에 군사적 도발을 이어가고 있는데요, 일각에선 강-온 양면전략을 일상화하려는 시도가 아니냐는 관측도 있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문) 북한이 이처럼 시위성 훈련을 보란 듯이 하는 것은 미국이나 중국이 이에 대해 적극적인 대응을 못할 것이라는 정세 판단을 했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는데, 이에 대한 견해는?

문) 북한의 최근 움직임은 한국 내에서 대북 정책을 둘러싼 갈등을 야기하려는 의도가 깔려 있다는 분석에 대해서는 어떻게 보십니까?

문) 앞으로 북한은 이런 전략을 계속 구사할 것으로 보십니까?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