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스위스, 대북 인도주의 지원 2년 연장


스위스 개발협력처(SDC)가 웹사이트에 공개한 대북 지원 활동 사진. SDC는 세계식량계획(WFP)를 통해 지난 3년간 북한 어린이들에게 분유를 제공해왔다.

스위스 개발협력처(SDC)가 웹사이트에 공개한 대북 지원 활동 사진. SDC는 세계식량계획(WFP)를 통해 지난 3년간 북한 어린이들에게 분유를 제공해왔다.

스위스 외무부 산하 스위스개발협력청 SDC가 대북 지원 프로그램을 2016년 말까지 2년 더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스위스 정부의 대북 지원사업을 관장하는 스위스개발협력청은 10일 올해 말로 끝나는 ‘2012-2014 중기 지원 프로그램’ (Medium-Term Programme) 을 2년 더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스위스개발협력청은 이날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스위스 의회의 결정에 따라 지난 5월 초 이사회가 이런 방침을 확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스위스개발협력청은 지난 2012년부터 3개년 계획으로 진행해 온 대북 식량 지원과 식수, 위생 사업, 경사지 관리 전수 사업 등을 계속할 수 있게 됐습니다.

스위스개발협력청은 세계식량계획 WFP에 분유를 지원하는 사업에 지난 3년 간 1천400백만 스위스 프랑, 미화 1천500만 달러를 기부했습니다.

또 평양과 평안남도, 황해북도 지역에 태양열을 이용한 상수도 시설과 수질정화 시설을 설치하는 사업에 올해 80만 스위스 프랑, 미화 90만 달러를 포함해 지난 3년 동안 총 230만 달러를 지원했습니다.

또 산간 지역에 나무와 농작물을 함께 심는 ‘산간농업’등 경사지 관리 사업에는 총 160만 달러를 지원했습니다.

스위스개발협력청은 지난 1995년부터 대북 지원을 시작했으며, 1997년에는 평양에 상주사무소를 개설했습니다.

이후 2002년부터는 개발협력 지원을 시작했지만 스위스 의회의 요청으로 2011년 말 이후 다시 인도주의 지원으로 성격을 전환했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