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호주-일본, 북한에 비핵화·인권 개선 촉구


호주를 방문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가 8일 토니 애벗 호주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진후 악수하고 있다.

호주를 방문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가 8일 토니 애벗 호주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진후 악수하고 있다.

호주와 일본이 한 목소리로 북한의 비핵화를 촉구했습니다. 북한의 열악한 인권 실태에 대해서도 규탄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토니 애벗 호주 총리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8일 호주 캔버라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뒤 공동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양국 간 광범위하고 긴밀한 공조를 다짐한 공동성명 가운데 북한 문제가 지역.국제 부문의 주요 협력과제로 명시돼 있습니다.

두 정상은 무엇보다 북한 핵 문제 해결의 시급성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북한이 모든 핵무기와 핵 계획 뿐아니라 탄도미사일 계획 역시 폐기해야 한다는 양국의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유엔 안보리 결의와 2005년 6자회담 공동성명에 따른 의무를 준수해야 한다는 원칙을 분명히 한 겁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핵확산금지조약 (NPT)과 국제원자력기구 (IAEA)의 안전조치를 완전히 이행할 것도 요구했습니다.

두 정상은 이어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의 활동을 지지한다면서 북한인권 개선에 대한 양국의 의지도 공동성명에 담았습니다.

또 북한의 인권 침해를 규탄하고, 납북자 문제를 포함한 미해결 인도주의 사안이 조속히 해결돼야 한다는 입장에도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