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인권단체 '시진핑 탈북자 강제북송 중단해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한국 방문을 하루 앞둔 2일, 서울 주재 중국대사관 앞에서 탈북자와 인권단체 관계자들이 중국의 탈북자 강제 북송 중단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자료사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한국 방문을 하루 앞둔 2일, 서울 주재 중국대사관 앞에서 탈북자와 인권단체 관계자들이 중국의 탈북자 강제 북송 중단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자료사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한국 방문을 맞아 미국의 인권단체가 중국의 탈북자 강제북송 중단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이 단체는 탈북자를 보호하면 국제사회에서 중국의 입지와 영향력이 오히려 강화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의 전직 관리들과 전문가들로 구성된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북한인권위원회가 2일 성명을 통해 탈북자 북송과 관련한 중국 정부의 정책 전환을 촉구했습니다.

이 단체는 중국에서 강제북송된 탈북자들은 잔인하고 비인간적인 처벌을 받는다며,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는 이를 반인도적 범죄로 이미 규정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에 대한 책임은 북한 뿐아니라 중국 관리들도 해당될 수 있다는 유엔 보고서 내용을 강조했습니다.

이 단체의 공동의장인 로버타 코헨 전 국무부 인권담당 부차관보는 탈북자 보호를 위해 국제사회가 보다 적극적인 노력을 펼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코헨 의장은 이런 노력의 일환으로 중국이 탈북자 문제를 북-중 간 문제가 아닌 다자 문제로 인식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이 탈북자와 관련해 국제법을 준수하고 한국 등 다른 나라들과 함께 다자적 해법을 추구할 때 중국의 국제적 입지도 강화되고 아시아에서 보다 긍정적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겁니다.

코헨 의장은 중국의 이런 행보가 다른 아시아 나라들이 난민을 보호하고 인권을 개선하도록 부추기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단체의 이사인 윈스턴 로드 전 중국주재 미국대사는 미국이 한국, 일본과 긴밀히 공조하며 중국과 북한의 급변사태 가능성에 대해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로드 전 대사는 이런 대화가 한반도 안정에 대한 중국의 우려를 덜고 탈북 난민들에 대해 보다 인도적이고 개선된 정책을 펼 수 있는 토대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