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억류 미국인 2명 혐의 확정, 기소 준비 중'


지난 4월 북한을 방문했다가 억류된 미국인 제프리 파울 씨. (자료사진)

지난 4월 북한을 방문했다가 억류된 미국인 제프리 파울 씨. (자료사진)

북한은 억류 중인 미국인 관광객 2 명에 대한 적대행위가 확정돼 기소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북 대화 재개를 압박하는 카드로 억류자 문제를 또 다시 꺼내 들었다는 분석입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30일 북한 당국이 억류하고 있는 미국인 관광객 매튜 토드 밀러 씨와 제프리 에드워드 파울 씨의 기소를 준비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해당 기관이 이들을 조사했다며 조사 결과 적대행위 혐의가 증거 자료들과 본인들의 진술을 통해 확정됐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조사를 계속 진행하면서 이미 확정된 적대행위 혐의들에 근거해 재판에 기소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와 함께 조사 과정에서 이들에 대한 영사 접촉이나 대우 등은 유관국 법률에 부합되게 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이 억류 중인 미국인들의 기소를 준비 중이라고 밝힌 만큼 조만간 재판을 통해 형을 확정한 뒤 관영매체를 통해 그 사실을 공개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북한은 지난 4월 26일 밀러 씨의 억류 사실을 공개하며 밀러 씨가 관광객으로 북한에 들어오면서 입국검사 과정에서 망동을 부렸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같은 달 29일 북한에 들어간 관광객 파울 씨에 대해선 지난 6일에야 억류 사실을 처음 공개했고, 억류 이유는 호텔에 성경을 둔 채 출국하려 했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파울 씨의 가족들은 변호인을 통해 성명을 내고 파울 씨가 북한에 간 것은 관광 때문이지 전도하려는 목적이 아니었다고 반박했습니다.

성명은 파울 씨가 색다른 문화를 경험하고 새로운 곳을 찾는 모험을 즐겼다며 그의 아내와 세 아이가 남편과 아빠가 돌아오기를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고 호소했습니다.

북한이 또 다시 억류 미국인 문제를 들고 나온 데 대해 한국의 북한 전문가들은 미-북 대화를 압박하기 위한 카드로 보고 있습니다.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입니다.

[녹취: 김용현 동국대 교수] “을지프리덤 가디언 훈련을 앞둔 상황 또 핵 문제가 전혀 풀리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 나름대로 미국에 대한 압박, 미국이 좀 더 적극적으로 북 핵 문제나 북-미 관계 문제를 풀어가야 한다는 미국에 대한 압박 기조의 의미를 포함한 행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한편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은 이들과 함께 지난 2012년 11월 체포돼 15년의 노동교화형을 선고 받은 케네스 배씨까지 모두 3 명입니다.

또 한국인 선교사로 북한에 억류됐던 김정욱 씨도 무기 노동교화형을 선고 받고 아직까지 풀려나지 않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