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진핑 중국 주석, 다음달 3·4일 한국 국빈방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자료사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자료사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다음달 3일 1박 2일 일정으로 한국을 국빈방문 합니다. 주석 취임 후 이례적으로 북한보다 한국을 먼저 찾음으로써 한-중 관계가 새로운 단계로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청와대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내외가 박근혜 대통령의 초청으로 다음달 3일에서 4일 한국을 국빈방문 한다고 27일 발표했습니다.

시 주석의 방한은 지난해 3월 국가주석 취임 후 처음으로, 지난해 6월 박근혜 대통령의 중국 방문에 대한 답방 형식으로 이뤄집니다.

중국 국가주석의 한국 방문은 지난 1995년 장쩌민 국가주석, 그리고 2005년과 2008년 후진타오 국가주석에 이어 네 번째입니다.

시 주석은 특히 이번에 다른 나라 방문과 연계하지 않고 한국만을 단독으로 방문한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유명희 청와대 외신 대변인입니다.

[녹취: 유명희 청와대 외신 대변인] “시진핑 주석의 이번 방한은 취임 이후 네 차례 회동과 두 차례 전화통화 등을 통해 긴밀히 소통해 온 양국 정상간의 신뢰와 유대 관계를 한층 더 공고히 하고 ‘한-중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보다 성숙한 단계로 도약시키는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박 대통령과 시 주석은 3일 정상회담과 국빈만찬을 갖고 두 나라간 협력 방안을 논의합니다.

두 정상은 지난해 박 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한 뒤 한-중 관계의 발전 성과를 평가하고 향후 두 나라 관계의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특히 북 핵 문제 등 한반도 정세와 관련한 협력 방안과 지역과 국제 문제 등 다양한 관심사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시 주석은 이번 방한으로 주석 취임 후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 한번도 만나지 않은 반면 박 대통령과는 다섯 번째 만남이 됩니다.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은 이와 관련해 최근 중국 국가주석이 취임하고 나면 예외 없이 북한을 먼저 방문하는 패턴을 보였는데 먼저 한국을 방문하는 것 자체가 전략적 함의가 상당히 크다고 평가했습니다.

시 주석의 이런 행보가 한-중 관계가 수교 후 이만큼 가까워졌음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측면이 있고 동북아 국제질서란 측면에서 볼 땐 중국의 남북한에 대한 정책의 무게 중심이 어디로 가고 있는지 그 흐름을 읽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의 북-중 관계 전문가인 광운대학교 신상진 교수는 시 주석의 방한이 중국의 북한 중시정책이 남북한 균형외교로 돌아섰음을 보여주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녹취: 신상진 광운대 교수] “중국이 더 이상 북한을 편들거나 북한을 우선시하는 정책에서 벗어나서 이제는 중국이 북한의 눈치를 보지 않고 북한의 입장을 더 이상 강하게 고려하지 않고 한국과 적극적으로 관계를 개선하려는 그런 입장을 취하고 있다고 볼 수 있죠.”

시 주석의 이번 방한에서 가장 관심을 모으는 대목은 북한 핵 보유를 반대한다는 메시지를 분명하게 밝힐 지 여부입니다.

또 전제조건을 둘러싸고 장기간 공전을 되풀이하고 있는 6자회담 재개를 위한 메시지를 피력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한-중 두 나라가 함께 겪고 있는 일본과의 과거사 갈등 문제와 탈북자 문제, 그리고 중국 어선의 불법조업 문제 등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질지 주목됩니다.

한편 중국의 ‘퍼스트 레이디’로서 한국을 처음 방문하는 펑리위안 여사는 방한 기간 중 한국과의 친선관계 강화를 위한 이른 바 ‘소프트 외교’ 행보를 보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