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유엔에 벵가지 테러 용의자 구금 정당성 설명


최근 리비아 벵가지에서 미군 특수부대에 체포된 미 영사관 테러 용의자 아흐메드 아부 카탈라. (자료사진)

최근 리비아 벵가지에서 미군 특수부대에 체포된 미 영사관 테러 용의자 아흐메드 아부 카탈라. (자료사진)

미국 정부가 2년전 리비아 벵가지 주재 미국 영사관에 테러를 가한 용의자를 구금한 데 대해 유엔 측에 정당성을 설명했습니다.

유엔 주재 사만다 파워 미국 대사는 18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보낸 서한에서 ‘테러 용의자 아흐메드 아부 카탈라를 구금하고 있는 것은 미국에 대한 추가 공격을 막기 위한 것일 뿐 아니라 자기 방어를 위한 정당한 권리라고 주장했습니다.

파워 유엔 대사는 또 이 서한에서 ‘2012년 테러는 크리스토퍼 스티븐스 당시 대사를 포함해 미국인 4명을 살해한 중 범죄’라고 비난했습니다.

40대의 연령인 아부 카탈라는 현재 지중해에 정박해 있는 미 군함에서 심문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 관리들은 그가 조만간 미국의 민간법원에서 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지만 언제 미국으로 이송될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