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정은 잠수함 부대 방문 공개…한국 군 "성능 크게 떨어져"


북한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동해 잠수함 부대인 제167군 부대를 방문했으며 직접 잠수함에 올라 훈련을 지휘했다고 16일 보도했다.

북한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동해 잠수함 부대인 제167군 부대를 방문했으며 직접 잠수함에 올라 훈련을 지휘했다고 16일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잠수함 부대를 방문했는데요. 이례적으로 잠수함에 승선한 사진까지 공개됐습니다. 한국 군 당국은 북한이 잠수함 전력을 과시하기 위해 영상을 공개한 것으로 보이지만 성능은 크게 떨어진다고 평가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잠수함 부대 방문을 공개한 것은 잠수함 전력을 과시하기 위한 목적으로 분석된다고 한국 군 당국이 밝혔습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16일 기자설명회에서 북한이 잠수함 내부 모습까지 공개한 것은 드문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잠수함 내부 모습까지 공개한 것은 상당히 이례적인데요. 아마 북한 잠수함 전력을 과시할 목적으로 영상을 내보낸 것 같습니다.”

김 대변인은 그러나 한국 해군이 보유한 잠수함은 오랫동안 잠수가 가능하고 소음이 거의 없는 등 북한 잠수함보다 성능이 월등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각종 무기체계도 한국 해군의 잠수함이 더 성능이 뛰어나다고 김 대변인은 강조했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김 제1위원장이 동해 잠수함 부대인 제167군 부대를 방문했으며 직접 잠수함에 올라 훈련을 지휘했다고 16일 보도했습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잠수함에 승선한 김 제1위원장의 모습 등 사진 8장을 공개했습니다.

사진으로 공개된 잠수함은 북한이 보유한 잠수함 중 가장 큰 1천800t ‘로미오급’으로 추정됩니다.

북한 해군은 1960년대부터 ‘로미오급’ 잠수함을 운용하기 시작했으며 현재는 소음 등 노후화가 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자주국방네트워크 신인균 대표입니다.

[녹취: 신인균 자주국방네트워크 대표] “엄밀하게 이야기하면 ‘무한급’이라고 그래요. ‘로미오급’을 중국이 카피해서 만든 게 ‘무한급’이고 그 ‘무한급’을 또 카피해서 만든 게 김정은이 공개한 그 잠수함이거든요. 과거 소련, 러시아가 쓰던 ‘로미오’보다 조금 더 큰 버전인데 그게 중국의 ‘무한급’이고 그대로 도입해서 쓰고 있는 게 북한의 잠수함이에요.”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달 31일에도 군 관련 기록영화를 통해 북한 잠수함과 잠수함 기지를 공개했습니다.

당시 공개된 잠수함은 325t 급 ‘상어급’으로 추정되는데 같은 급의 잠수함이 지난 1996년 강릉 무장공비 침투사건 때 한국 군에 포획되기도 했습니다.

한국 군 당국은 북한이 ‘로미오급’ 잠수함 20여 척과 ‘상어급’ 잠수함 40여 척, 130t 급의 ‘연어급’ 잠수정 10여 척 등 모두 70여 척의 잠수함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