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새 국무총리·국정원장 내정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오늘 (10일) 새 국무총리에 문창극 전 중앙일보 주필을 지명했습니다. 또 공석인 국가정보원장에는 이병기 주일대사를 내정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10일 새 국무총리 후보에 헌정 사상 처음으로 언론인 출신인 66살 문창극 전 중앙일보 주필을 지명했습니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문 총리 내정자가 소신 있고 강직한 언론인 출신으로 그동안 냉철한 비판 의식으로 합리적 대안을 제시함으로써 한국사회의 잘못된 관행과 적폐를 바로잡기 위해 노력해 왔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문 내정자가 뛰어난 통찰력과 추진력을 바탕으로 공직사회의 개혁과 비정상의 정상화 등의 국정과제를 제대로 추진해 나갈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문창극 총리 내정자의 소감입니다.

[녹취:문창극 국무총리 내정자] “우리가 처한 상황은 매우 어렵고 엄중합니다. 안전한 대한민국, 또 행복한 대한민국, 또 나라의 기본을 다시 만드는 그런 일을 제가 미력이나마 저의 마지막 여생을 모아서 나라를 위해서 한 번 바쳐 볼까 합니다.”

문 총리 내정자는 충청북도 청주 출신으로 서울대 정치학과를 나와 중앙일보 워싱턴특파원, 정치부장, 주필 등을 지낸 뒤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초빙교수 등을 역임했습니다.

또 중견언론인 모임인 관훈클럽의 총무를 지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친 박근혜계의 핵심 인사인 이병기 주일대사를 국정원장에 내정했습니다.

민 청와대 대변인은 현재 엄중한 남북관계와 한반도 상황 속에서 정보당국 고유의 역할을 수행하고 개혁을 안정적으로 이끌 적임자로 판단됐다고 발탁 배경을 밝혔습니다.

민경욱 대변인입니다.

[녹취:민경욱 청와대 대변인] “이병기 내정자는 안기부 2차장과 외교안보연구원 연구위원, 청와대 의전수석 등을 역임해 합리적으로 일을 처리해 왔으며 국내외 정보와 안보 상황에 대한 이해가 깊은 분입니다.”

박 대통령은 전임 남재준 국정원장이 물러난 뒤 20일 만에 이 내정자를 발표할 정도로 국정원장 인선에 신중에 신중을 거듭해 왔습니다.

신임 국정원장이 간첩 증거 조작과 같은 국정원 내부 문제를 개혁해야 하는 것은 물론 대공수사와 테러 대책, 방첩 등 국정원 고유 업무에 대한 전문성을 갖춰야 한다는 점을 두루 고려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이병기 국정원장 내정자로 구성된 한국의 새로운 외교안보 계선은 한반도를 둘러싼 동북아 상황에 대처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습니다.

미국과 한국, 일본 세 나라를 주축으로 북 핵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공조를 공고히 하면서도 남북관계의 교착상태를 풀어 나갈 다양한 변수들을 관리해야 합니다.

특히 한반도를 둘러싼 예측불가능성을 차단하고 북한정책에서 유연성과 균형감을 발휘하는데 군 출신인 국가안보실장과 외교관 출신인 국정원장의 호흡이 얼마나 일치할지 주목됩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