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브라질 경찰, 지하철 노조 시위 강제 진압


5일 브라질 상파울로에서 지하철로 출퇴근하는 시민들이 폐쇄된 지하 입구를 발로 차고 있다.

5일 브라질 상파울로에서 지하철로 출퇴근하는 시민들이 폐쇄된 지하 입구를 발로 차고 있다.

2014 월드컵 대회가 치러지는 브라질 주요 도시 상파울로에서 이에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지자 경찰이 최루탄을 동원하는 등 강제 진압에 나섰습니다.

6일까지 지난 이틀동안 진행된 이번 시위에서 주민들은 경제에 허덕이는 상황 속에 월드컵이 웬말이냐며 정부는 우선 경제부터 살리라고 촉구했습니다.

특히 지하철 근로자와 교사 등은 임금인상을 요구하며 파업에 돌입했으며 저소득층은 축구 대회로 제정을 축내기 보다는 임대 주택 공급과 공공 서비스 확대 등이 필요하다고 주문했습니다.

한편 축구 강호 브라질은 이번 월드컵 대회에서도 유력한 우승팀 후보로 꼽히고 있습니다.

2014 브라질 월드컵 대회의 개막일은 오는 12일이며 이날 개막전은 브라질과 크로아티아의 경기로 치러집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