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FAO '북한과 방역 체계 개선 5개년 계획 논의'


지난해 5월 북한 신의주의 농장 풍경 (자료사진)

지난해 5월 북한 신의주의 농장 풍경 (자료사진)

유엔 산하 세계식량농업기구 (FAO)가 북한 관리들과 북한 내 방역 체계 개선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식량농업기구의 산드라 페라리 대변인은 5일 ‘VOA’에, 식량농업기구가 이탈리아 로마에서 현지의 북한대표부 관리들과 여러 차례 만나 북한의 방역체계 개선을 위한 5개년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에서 발생한 구제역과 관련해 ‘기술협력사업’ 실행안을 북한 측에 보냈다며, 북한 농업성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사업은 FAO 구제역 실사단의 북한 내 조사 결과를 토대로 구제역 예방과 퇴치, 관리에 도움을 제공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후안 루브로스 식량농업기구 수의국 국장이 말했습니다.

루브로스 국장은 북한 내 구제역에 걸린 동물에서 채취한 바이러스 표본이 세계동물보건기구와 식량농업기구 표준실험실에 보내졌다며, 현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결과가 나오면 북한에서 구제역에 감염된 동물들에 어떤 백신을 처방해야 할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식량농업기구는 세계동물보건기구가 북한에서 실시한 동물 방역사업에 대해 지원국들과 협의하고 기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식량농업기구는 북한 구제역 방역을 위해 미화 40만 달러를 관련 예산으로 책정했었습니다.

하지만 구제역 퇴치와 재발 방지를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기에는 크게 부족해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국가들을 비롯한 국제사회에 도움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