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내 북한 비호감도, 크게 늘어"

  • 김연호

지난해 2월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3차 핵실험 성공을 자축하는 대규모 군중대회가 열렸다. (자료사진)

북한이 국제 호감도 평가에서 이란에 이어 두 번째로 안 좋은 인상을 주는 나라로 나타났습니다. 호감도가 가장 높은 나라는 독일입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국 ‘BBC’방송이 세계 16개국과 유럽연합에 대한 호감도를 조사했습니다.

조사 대상에는 미국과 영국, 독일, 프랑스 등 선진국들 뿐만 아니라 북한과 이란, 중국, 브라질, 파키스탄, 이스라엘 등 다양한 나라가 포함됐습니다.

지난해 12월부터 올4월까지 실시된 이번 설문조사에는 24개 나라에서 2만4천 명이 응답했습니다.

조사 결과 국제적으로 인상이 좋지 않은 비호감 국가로는 이란이 1위로 꼽혔고, 북한과 파키스탄, 이스라엘, 러시아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북한에 대해서는 평균 58%의 응답자들이 비호감을 나타낸 반면 높은 호감도를 나타낸 응답자는 19%에 그쳤습니다.

북한에 대해 가장 안 좋은 인상을 갖고 있는 나라는 미국과 한국, 일본으로 90%의 응답자들이 비호감을 나타냈습니다.

영국과 프랑스, 독일 등 서유럽과 호주에서도 70~80%대의 비호감도가 나타났습니다.

반면 러시아에서는 37%, 중국은 46%로 상대적으로 낮았습니다.

그러나 중국은 지난해보다 북한에 대한 비호감이 크게 늘었습니다. 지난해의 경우 북한에 대한 호감과 비호감 모두 32%로 팽팽하게 맞섰지만 올해는 호감을 나타낸 응답자들이 20%로 크게 줄었기 때문입니다.

중남미 국가들도 북한에 대해 30~50%의 비호감을 보여 서방국가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았습니다.

북한에 대해 가장 긍정적인 인상을 갖고 있는 나라들은 아프리카에 집중됐습니다. 가나는 57%, 나이지리아는 42%를 나타냈습니다.

한편 전세계에서 호감도가 가장 높은 나라는 독일로 꼽혔습니다. 독일은 평균 60%의 응답자들이 좋은 인상을 갖고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캐나다와 영국, 프랑스, 일본이 그 뒤를 이었고, 미국은 8위, 한국은 11위를 각각 기록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