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북한인권 현장사무소에 직원 5~6명 파견’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 건물 (자료사진)

유엔은 한국에 설치될 ‘북한인권 현장사무소’에 5-6명의 직원을 파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사무소의 형태나 운영방식은 몇 개월 안에 구체화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는 한국 정부가 북한인권 현장사무소를 한국에 두자는 제안을 수용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샴다사니 대변인] we are pleased that the republic of korea…

라비나 샴다사니 대변인은 30일 기자설명회에서, 한국이 지난 28일 현장사무소 수용 의사를 밝혀왔다며, 이런 사실을 북한에도 통보했다고 말했습니다.

샴다사니 대변인은 장소 면에서 한국이 여러 가지 장점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거리적으로 북한과 가깝고 북한과 같은 언어를 사용하는데다, 인권 관련 피해자나 증인들에 대한 접근이 쉽다는 겁니다.

한국은 또 북한의 인권 상황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시민사회와 피해자 단체들에게 중요한 장소라고, 샴다사니 대변인은 설명했습니다.

샴다사니 대변인은 한국에 설치되는 북한인권 현장사무소가 유엔의 원칙에 따라 독립적으로 운영될 것이라며, 사무소의 형태나 운영방식은 몇 개월 안에 구체화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샴다사니 대변인] "we are still waiting for the budget…"

샴사다니 대변인은 현재 유엔총회의 예산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면서, 5-6 명의 유엔 직원을 파견할 예정이며 현지 직원도 채용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유엔 북한인권 현장사무소 설치는 유엔 인권이사회가 지난 3월 채택한 북한인권 결의안에 포함된 권고안 가운데 하나입니다.

현장사무소는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COI가 수집한 자료와 증거를 토대로 북한의 반인도 범죄에 대한 책임 소재를 묻기 위한 작업을 지원하는 한편, 북한의 인권 침해 증거를 기록하고 보존하는 역할을 맡게 됩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