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6자 수석, 다음주 워싱턴서 북 핵 문제 논의


지난달 6일 한국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황준국 신임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가운데)이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미한일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달 6일 한국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황준국 신임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가운데)이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미한일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과 한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가 워싱턴에서 만납니다.

미 국무부는 30일 황준국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다음달 2일 워싱턴을 방문한다고 밝혔습니다.

황 본부장이 글린 데이비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만나 다양한 북한 관련 사안을 논의한다는 설명입니다.

국무부는 황 본부장의 이번 방미가 한반도의 검증 가능한 비핵화를 평화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미-한 양국의 지속적인 노력과 밀접한 공조를 반영한다고 평가했습니다.

앞서 한국 외교부는 이날 황 본부장의 워싱턴 방문 계획을 발표하면서,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북 핵 문제와 관련한 대처 방향 등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황 본부장의 방미는 지난달 초 워싱턴에서 열린 미-한-일 6자회담 수석대표 회의 참석 이후 두 달 만입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